DQ Screen Time

Score

112

Schools and Organization
Reached

12

Students Reached

771

KOREA

Overview

DQ movement made its first landing in this East Asia country through the support of many organisations. CJ Donor’s Camp – a non-profit organisation supporting after-school classes for underprivileged children and teenagers – introduced DQ World programme to its member organisations for a first round of pilot test. As a result, 405 students from 38 member organisations signed up for the programme, placing CJ as one of the Top DQ Schools in 2017. Depending on the feedback regarding the programme, there may be more rounds of pilot testing in the future.

Joining this movement to equip children with DQ skills is another educator group called Indi School. Being a not-for-profit community of elementary school teachers, many teachers voluntarily participated in and contributed to the spread of DQ World programme in the country. The collaboration yielded 3 teachers’ workshops, which received a good response from the teachers, and 1 DQ programme pilot testing in an elementary school.

Apart from students and teachers, DQ was able to reach out to parents through a parent campaign co-organised with UNICEF Korea as part of the #DQEveryChild initiatives in Korea. Efforts towards this campaign included website creation, parent handbook writing and a parent workshop dedicated to enlighten parents with practical tips on how to help their children stay safe online. The workshop was a success with a turnout of 70 parents.

DQ campaign was further made known to more people when it made an appearance on the Korean newspaper of E-Today. The latter, together with Youth Association, has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DQ to promote DQ campaigns to the public and Youth Association members who have an affiliation with most elementary schools.

These combined efforts have introduced 12 schools and organisations and close to 800 children, not to mention parents and teachers, to DQ education.


게임중독부터 가짜뉴스까지…글로벌 특명 ‘사이버 전염병’ 막아라
DQ월드, WEF와 ‘아동 온라인위험 실태’ 발표…2020년 세계 8~12세 7억2000만명 인터넷 사용 60% 위험 노출, 이중 90% ICT 신흥국에 집중…DQ월드, 데이터 기반 디지털 활용 솔루션 제공 프로그램 완료後 ‘공감능력·비판적 사고↑’.
READ MORE
[IQ·EQ를 넘어 이제는 DQ시대]디지털 세계에 갇혀 사는 아이들 ‘디지털 인성 교육’ 먼저
이에 ‘DQ월드’는 디지털 세상을 본격적으로 접하는 초등학교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세상의 기본 시민의식을 체계적으로 가르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DQ월드를 설립한 박유현 박사는 IQ나 EQ처럼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데 필요한 사회적·감성적·인지적 능력을 지수화한 DQ… READ MORE
[IQ·EQ를 넘어 이제는 DQ시대]DQ월드 협업…싱가포르 넘어 유럽·아프리카까지
올해부터 본격적인 국내 활동을 펼치는 DQ월드는 이미 싱가포르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정부 및 교육기관과 협업해오고 있다. 전 세계 약 6억 명을 타깃으로 삼고 있는 DQ월드는 현재 아르헨티나와 멕시코, 호주 등에서 정부 지원에 힘입어 활동 범위를 넓혀가는 가운데 최근에는 나이지리아… READ MORE
“‘디지털 오염’에 아이들 물들지 않게 보호해야”
“21세기는 공동체 정신을 바탕으로 과학기술과 미디어를 어떻게 이용할지가 중요한 화두입니다. 코딩만 배우게 할 것이 아니라 코딩으로 뭘 만들 수 있을지 우리 아이가 고민하도록 키워야 합니다.” READ MORE
유니세프한국위원회ㆍDQ월드, ‘안전한 인터넷의 날’ 캠페인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2월 6일 안전한 인터넷의 날(Safer Internet Day)을 맞아 어린이 디지털 지능(DQ)을 높이는 디큐에브리차일드(#DQEveryChild)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READ MORE
[이슈&인물] 박유현 DQ월드 대표 “디지털 역기능 노출된 아이들…DQ가 면역력 키우는 백신 역할”
8~12세 아동을 대상으로 디지털 시민의식을 향상하기 위해 DQ(Digital Quotient)를 만들고 ‘DQ 월드’라는 온라인 교육기관을 탄생시킨 박유현(42) 대표를 25일 이투데이 사옥에서 만났다. 이투데이와 DQ 월드는 협약을 맺고 앞으로 한국의… READ MORE
이투데이, DQ월드와 손잡고 초등생 디지털 인성 제고 캠페인
길정우 이투데이 총괄대표와 박유현 DQ 월드 대표는 25일 이투데이 본사에서 협약식을 갖고, 앞으로 전국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DQ Every Child(에브리 차일드)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READ MORE